ㅇ 인산선생 소개
   ㅇ 인산의 발자취
   ㅇ 인산 부국론
   ㅇ 인산의 저서
   ㅇ 녹취 및 수초원고


반도 땅에는 각종 암을 비롯한 제반 난치병을 치유할 수 있는 약재들이 무궁무진하게 간직되어 있다.
가장 주요한 약재는 한반도 상공에 충만한 인삼분자(人蔘分子) 조직이다. 여타 어느 나라에서도 볼 수 없는 인삼분자들이 한반도 상공에는 긴밀히 조직되어 있다. 한국의 인삼씨를 외국에 가져다 심으면 그 효능이 상실되고 모양만 그럴싸한 것은 토양의 성질도 작용하겠지만 요는 공간의 인삼분자 조직이 미약한 때문이다.

자는 소시적(少時的)에 이 땅의 인삼분자 조직을 보고 이의 합성 방법을 오랜 실험 끝에 개발한 바가 있다. 물론 현재의 과학기술 수준으로 그것을 합성할 수 있는 기계를 만들어내진 못한다. 따라서 필자는 5가지 동물의 생명활동을 이용한 합성 방법을 개발했다약 3년∼10년 동안 동물의 체내에 인삼분자를 합성시켜 그 결정으로 새알 크기의 알약을 빚어내면('암약의 제조'를 참고하라) 그것은 그것 하나로 한 사람의 각종 암과 제반 난치병을 충분히 치료할 수 있는 영묘한 효능을 지닌다. 그러나 그 약은 성분 분석 등 현대 의학상 어떤 방법으로도 그 효능을 규명해 내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 그 효능 규명은 임상 실험에 의존해야 하는데 개인적으로 엄청난 비용이 따른다. 만일 이를 거국적인 차원에서 개발한다면 국민의 건강 보전은 물론 나아가 전세계의 암과 난치병 환자를 치유시키거나 그들에 대한 공급을 통해 나라살림을 크게 살찌울 수 있게 될 것이다.

재 개발로 나라를 살찌울 수 있는 길은 많다고 본다. 집오리, 참옻나무, 노나무, 민물고동, 홍화씨, 웅담, 사향, 녹용, 약쑥 등 그 효능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들이 무수히 많다. 집오리의 뇌수 속에는 암치료에 없어서는 안 될 특정 성분이 있는데 이를 추출, 주사액으로 만들어 암치료에 쓸 수 있고 집오리에 다른 몇 가지 약을 가미하여 모든 질병치료에 적극 활용할 수 있다. 참옻 역시 제반 암과 난치병 치료의 필수적인 약재인데 고래로 그 효능이 일부분만 알려지거나 혹은 잘못 전해져 왔다. 옻의 약성과 공존하는 일부의 독성만 제거한다면 이상적인 암 치료약이다. 간암, 간경화 등의 난치 간병을 다스리는 데 필수적인 약재는 노나무와 민물고동이며 웅담과 사향 등은 위급한 환자에게 필수적인 약물이다. 약쑥은 그 활용법만 제대로 안다면 질병치료의 필수적인 약재로 쓰일 것이며 이 또한 우리 나라 것이 최상품이다.

런데 당국에서는 이러한 약재들을 대량 사육할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 물론 이들 곰이나 사향노루, 녹용사슴 등을 가정 혹은 기업단위로 무분별하게 사육한다면 별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 동물들의 쓸개나 사향 등이 그만한 효능을 갖게 된데는 까닭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곰은 약용으로 널리 쓰는 불개미·약초·꿀·칙뿌리·물고기 등을 즐겨 먹고 사향노루 역시 약초를 즐겨 먹는 등 주로 약효를 높일 수 있는 자연산 사료를 섭취함으로써 그러한 약재를 만드는 것이다. 이를 만약 울타리안에서 인공 사료로 사육한다면 그들의 웅담 ,사향, 녹용은 차츰 효능이 저하되다가 필경 일반 가축들과 다름없이 되어 버릴 것이다. 그러한 폐단을 막기 위해선 국가가 특정지역 즉 심산(深山)에 거대한 울타리를 두르고 그 안에서 곰, 사향노루, 사슴 등을 사육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 집오리도 대대적인 사육을 벌여 이를 약재로 가공,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 공급한다면 나라살림에 일조(一助)가 될 것이다.
이 밖에 서해안 염전에서 생산하는 천일염에도 암약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물론 이 소금 속에 바닷속 제반 광물질과 독소가 함께 존재하기 때문에 일련의 과정을 거쳐 독소를 제거하고 공간의 약성분을 소금에 합성시킨 죽염은 치병(治病)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천일염의 자원은 엄청나고 합성신약 죽염은 항암 효과 및 여러 가지 질병에 폭넓게 사용할 수가 있다. 또한 앞서 설명한, 인삼분자 합성에 필요한 동물들을 국가가 대량 사육한다면 나라살림에 막대한 보탬을 가져올 것이 틀림없다.
공간의 인삼분자를 충분히 합성하는데 필요한 동물은 다섯 가지이다. 토종개, 돼지, 흑염소, 닭, 오리가 그것이다. 이 다섯 가지 동물에 부자, 독사의 구더기, 옻껍질, 인삼, 초오, 음양곽, 유황 등의 약재를 먹여 사육한 후 이 동물의 간을 합쳐 만든 알약을, 다섯가지 약의 핵(核)을 합성했다 하여 이름을 오핵단(五核丹)이라고 부른다. 이렇게 해서 빚은 알약은 우리들 생명의 근원이랄 수 있는 에너지의 집합체로 거대한 에너지를 조그만 물체 속에 간직하게 된다. 서방종족이 인류의 생명을 파괴하는 살인핵(殺人核)을 만드는 것은 서방이 만물을 죽이고 없애는 숙살지방(肅殺之方)이기 때문이며, 동방생기(東方生氣)의 발생처이며 만물의 소생시키는 기운을 지닌 생기지방(生氣之方)인 한국인이 활인핵(活人核)을 만드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하겠다.

리나라가 부강해질 수 있는 길은 많을 것이다. 하나 천부의 혜택 즉 자연적으로 부여되어 있는 한반도의 조건을 최대한으로 이용해서 가장 빠른 기간에 부강해질 수 있는 길은 암약재를 개발, 생산, 수출하는 것이라고 본다.다른 나라에서는 이를 안다해도 한반도의 기후와 공간의 분자조직(分子組織)의 상이성(相異性)으로 도저히 경쟁할 수 없기 때문에 이를 국가 사업으로 펴 나갈 경우 세계의 암약 시장을 완전히 독점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다시 말하거니와 한반도는 암약의 보고(寶庫)이다. 간척사업을 벌이고 주택건설을 촉진하고 무역을 늘리는 등의 일이 다 필요하다고 보지만 우리에게 주어진 무궁무진한 보배가 사장(死藏)된 채 소멸되어가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당국은 더 이상 우리 한반도가 지닌 보물들을 우리 것으로 만들지 않고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다. 나라의 부강(富强)을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