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신약(神藥)이론
   ㅇ 각종 질병과 처방
   ㅇ 神藥本草
   ㅇ 공해시대 건강법
   ㅇ 약재
 
- 게시물제목 : 간암, 간질환
7,034 - 조회
- 작성자이름 : koreasalt
04-03-31 11:10 - 등록
각종 질병과 처방
▒ 간암과 간질환▒

1. 간(肝)의 기능

간은 무게가 1.4∼1.6Kg으로 인체의 장기 중 제일 크며 2000여종의 효소가 있어 호르몬과 신경의 조절을 받아가며 기능을 나타낸다.
즉 양분의 저장과 동화, 혈액 성분의 합성과 조절, 해독작용, 소화촉진 작용, 면역체 형성, 쓸개즙의 생성 등 인체 내의 물질대사를 담당하는 기관으로 인체 내의 커다란 화학공장”이며 “저장창고”와 같다.
그런데 간에 지나친 부담을 주었을 때 기능 저하가 오는데, 부담조건이 없어지면 원상회복이 되나 그렇지 못할 경우 간이 피로해져서 기능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간세포는 70∼80%까지 파괴되어도 간 기능이 정상수치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으며 병이 완전히 깊어진 다음에야 병증이 드러나는 무서운 질병이다. 병이 진행되면서 나른하고 이유 없이 쉽게 피곤하거나 성적 스태미너가 급격히 감소하거나 식욕이 없어지고 위장장애가 오는 수가 많다. 곧 소화에 이상이 생긴다. 주로 나타나는 증상은 다음과 같다.

2. 간 기능 저하로 나타나는 증상

(1) 황달 : 혈액 내의 적혈구의 헤모글로빈(hemoglobin)분해로 만들어진 담즙색소 (황색)의 주성분인 빌리루빈(bilirubin)이 혈액에 많이 증가되어 피부, 안구(흰색부분)등이 황색이 되는 것이다. 간기능 및 담낭기능 이상에서 오는 현상이다. 심하면 피부의 가려움증이 생기기도 한다.

(2) 전신증상; 전신 피로감이 쉽게 오고 무력감이 생기며, 구역질이 나거나 소화불량으로 입맛이 없어지고 오른쪽 윗배에 뻐근한 통증이 생긴다.

(3) 복수: 간 경변증 때 올 수 있는 것으로 뱃속에 물이 차서 붓고 부종(浮腫)도 동반한다.

(4) 문맥압 항진 증세: 식도 정맥이 커져 정맥류를 만들고 출혈을 일으켜 피를 토하거나 피똥을 누기도 한다.

(5) 간성혼수: 성격이나 지능의 이상이 오고 심하면 혼수에 빠지기도 한다. 몸에서 악취가 난다.

(6) 간비대: 간이 정상보다 2∼3배 붓는 상태이다. 간경변 및 간암 일때 간의 표면이 울퉁불퉁하며 타이어 바퀴모양처럼 단단하게 굳는 것을 알 수 있다.

3. 간암(Liver Cancer)

간에 생기는 암이 간암이다. 간에서 처음 생긴 암이 원발성 간암이고 위암이나 폐암 등 다른 곳에 있다가 간으로 퍼져 온 암을 전이성 간암이라고 한다. 우리 나라 간암 환자는 80%가 B형 간염 환자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 항원에 양성인 사람은 간경화를 거쳐 간암에 걸릴 확률이 100%에 달한다. 남성이 여성보다 3배정도(95年기준) 많이 발생하는 간암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우리 나라가 사망률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엄청난 사망률을 보이는 간암은 주로 B형 간염이나 만성간염 및 간경화증을 가진 환자들에게서 대부분 발생한다. 따라서 간염을 거쳐 간경화증이 오고 간암에 이르게 되는 질병이다.



간염(肝炎)이란 말 그대로 간세포 조직의 염증을 의미한다. 간염 바이러스는 A, B, C, E, G형이 있는데 우리 나라는 B형 간염이 80%이상을 차지한다. 일단 간염 바이러스가 몸 안에 침입하면 간에서 일정한 형태로 번식한 후 면역 세포와 전쟁을 벌이게 된다. 간염은 바이러스와 전쟁으로 간세포가 파괴되고 간 기능이 손상되는 상태다. 즉 간에 염증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간염이 6개월 이상 낫지 않으면 만성 간염이라고 한다. 장기간 간세포가 파괴되면 섬유질과 재생 결절이 들어차 간경변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화상을 심하게 입으면 피부에 흉터가 생기는 것과 같다. 화상 흉터가 정상피부로 회복될 수 없듯이 간경변증이 되면 정상 간으로 환원되지 않는다. 간경변증이 심하면 황달이나 전신쇠약 같은 간부전 증상 뿐만 아니라 복수, 간성혼수, 그리고 식도 정맥류 출혈과 같은 합병증이 생기고 사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흔히 간을 가리켜 '침묵의 장기'라고 한다. 간에는 통증을 느끼는 신경이 분포되어 있지 않아 웬만큼 장애가 있어도 손상을 입지 않은 부분이 그 기능을 다하기 때문에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므로 병이 완전히 깊어진 다음에 간암이 진단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과도한 음주와 장기간의 약품 섭취는 간 기능을 위협>

유해물질(약품, 음식 속에 농약)을 장기간 섭취하면 간조직이 이상자극을 계속 받아 염증을 일으킨다. 또한 과도한 음주와 기생충(간충) 식품 첨가물 중 유해성분에 의해서도 발병한다.
술은 위에서 20%정도 흡수되고, 남은 것은 소장 윗 부분에서 흡수된 후 문맥을 통해 간에 들어간다. 간에 들어간 알코올의 90%정도는 분해되는데 간에서 혈액에 의해 산화된 알코올은 간세포 중의 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이 된다.
체내의 알코올 혈중 농도가 제로(0)가 될 때가지 계속 알코올을 산화시켜 배설케 한다. 따라서 과음, 연속 음주 시는 간에 부담을 주어 간 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만성음주로 인해 알코올 지방간, 알코올성 간염, 알코올성 간경변 등을 일으킨다.

가) 알코올성 지방간: 간세포 중의 지방이 굳어져서 간 자체가 팽대해진 것인데 이때 지방은 중성지방이다. 증세는 가벼운 복부 팽만감이 있다.

나) 알코올성 간염: 주로 폭음, 과음으로 인한 중증이며 때로는 치명적이다. 황달, 복수, 부종 등 증상이 나타난다.

다) 알코올성 간 경변증: 간의 종말이다. 이 증상 환자의 조사, 통계에 의하면 알코올 섭취량과 섭취기간에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고 한다.

4. 인산의 간질환 병리

간 질환은 한방과 양방 모두 난치병으로 친다. 간의 기능이 70% 정도까지 망가져도 자각증상이 거의 없고, 일단 병원을 찾고 나면 치명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올바른 식이요법과 생약을 복용하면 완치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여기에서 간의 역할과 질병의 병리를 알아보고, 활용할 수 있는 방법과 처방 몇 가지를 소개한다.

1) 간의 역할

간은 피를 정화(淨化)하는 장부인데 공해독이 간의 정화능력을 초과할 때는 정혈작용(淨血作用)부족으로 간은 탁한 피를 만들게 되고 간암, 담낭암(膽囊癌), 담낭염(膽囊炎), 담석증(膽石症), 간경화, 간염이 생긴다. 특히 간이 허약한 사람은 술을 마시면 간이 붓는데 술을 안마시면 부기가 내린다. 간이 부었다 내렸다 하면 신경이 약해져서 풍(風)이 생기고 간에 병이 온다. 즉 간의 신경변화로 풍(風)을 일으키게 되고 간이 상한다.
출혈은 두 가지인데 하나는 허(虛)해서 혈액순환이 안되어 피가 고여 있다가 그 자리에서 나오는 것과 또 하나는 조직이 파괴되어 나오는 것이 있다.
담낭(膽囊)을 수술로 제거하면 간에서 생성된 담즙이 췌장이나 간을 침범하여 염(炎)이나 암을 유발하나 간혹 폐도 침범한다.
만성간염은 간암의 초기 상태다. 이때 간암 약을 쓰면 100이면 100이 모두 치료되는데 만성간염이 수년간 진행하여 간경화나 간암이 된 후에는 간암 약을 써서 생명을 구하는 것은 50%도 못된다. 단 진짜 토종웅담을 구할 수 있으면 더 구할 수 있다.

2)간암의 병리(病理)

지금 암은 농약을 많이 뿌려서 농사를 짓고, 여기 서울 공기고 물이고 모두 화공약독이니까, 또 입는 옷이 화공섬유이다.
이 모든 것이 암을 이루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암 치료하는 데 제일 좋은 것은 그런 공해독 적은 곳에 가 사는 것이 첫째이다. 화공약독의 피해가 태아한테 가서 태아의 조직을 이루면, 그 독혈(毒血)이 애기의 간으로 넘어갈 때에 정화를 못시키고 그만 간이 상해버린다. 그것이 간암이다.
공간 공기 중의 전분이 몸 안에 들어와서 피가 되고 섭취하는 음식물의 영양분이 피가 되고 털구멍(毛孔)으로 들어오는 전분이 피가 되니 세 군데서 들어오는 전분이 피가 되는 원료이다. 그 몸에서 피가 돌아가고 흐려진 피는 간에 들어가 정화되는데, 지금 공해시대에는 세 군데서 들어오는 전분 자체가 모두 공해인데 그 공해도 간이 정화를 시켜야 한다. 들어오는 공해가 초과되는 때는 간에서 정화작업을 못하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담액(膽液)이 찌꺼기로 앉는다. 찌꺼기가 돌이 되니 담석증(膽石症)이다. 그리고 또 담낭암(膽囊癌)이 생기고 이렇다.
간암이 젊은 사람이면 익모초라는 약이 들어가서 간의 피를 맑혀 주면 살아나는데 늙은이는 그것이 힘들다. 간의 정화능력을 재생시키는 힘이 젊은이보다 월등 부족하다. 익모초는 생혈(生血)하고 청혈(淸血)에 최고가는 약이다. 특히 여자한테는 더 좋기 때문에 어미 모(母)자를 써서 익모초(益母草)이다. 애기 낳을 때 어혈 생긴 것을 맑혀 주는데는 제일이다. 익모초가 간에서 들어오는 모든 피를 정화 시켜주면 살아나는 데 늙은이는 익모초의 도움을 받아도 그 모든 간을 정상으로 회복시킬 수가 없다. 공해독이 이렇게 심한데 간에 해로운 주독(酒毒)까지 합세하면 간에 암이 오고 만다. 늘 피곤하고 얼굴에 기미 있는 사람은 벌써 간의 정혈 부족에서 탁혈(濁血)이 많으니까 간의 기능이 약한 것이다.

3) 간암의 치료원리

간은 목(木)장부, 신장은 수(水)장부인데 간은 신(腎)의 아들이라 간에 병이 나면 자연 그 어머니도 애가 타서 신장에 병이 생긴다. 이것은 어머니가 아들을 그리워하는 자연의 이치이다. 한의학적 치료 원리가 『허(虛)하면 그 어머니를 보하고(虛則補氣母) 실(實)한 즉 그 아들을 사한다(實則瀉其子)』는 원리를 바탕으로 간에 병이 난 것을 다스리려면 신장, 위장약도 함께 써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폐에서 부작용이 온다. 간이 병들어서 망가지니 신수(腎水)가 통하는 길이 막히고 이것이 막히면 폐에서 금생수(金生水)하는 길도 막히니 자연히 역행할 수밖에 없어 금생수(金生水), 수생목(水生木)으로 상생하지 못하고 금극목(金克木)하여 폐가 도리어 간을 해친다. 폐가 거꾸로 간을 해치니 간에서는 신수(腎水)를 처리하지 못한다. 수생목(水生木)하는 원리로 신수(腎水)를 처리해야 하는 데 이렇게 신수를 처리 못 하니 목생화(木生火)의 원리가 끊어져서 심장 해결이 돌아오지 못하니 살 수 없다.
민물고동은 신장과 간에 좋은 약이고 유근피는 신장약이니 허즉보기모(虛則補氣母)로 간병에 그 어머니 신장약인 유근피를 쓰면서 간약인 민물고동을 쓰는 것이다. 웅담이 민물고동보다 좋지만 진짜토웅담은 현실에 없고 전부 가짜 웅담밖에 없으니 웅담 대용으로 고동을 쓰는 것이다. 간암에 마지막 죽어 가는 사람은 신장을 도와서 간을 살려내야 그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것이다.

<식이요인중에서 화학물질에 함유된 음식의 섭취가 미치는 영향>

우리들은 주위의 음식물들을 섭취함으로서 생존하고 있지만 그 음식물들이 각종 화학약품(농약)들에 오염되어 있어 우리도 모르는 사이 더불어 먹게 되고, 식품 첨가제 및 방부제가 가열처리되는 과정에서 변질되어 가고 있는데도 알지 못하고 먹게 된다. 이러한 화학약품, 식품첨가제등은 제대로 해독되지 못하고 위벽이나 혈액을 타고 세포에 침착하여 암세포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한때 사하라 사막 주변의 주민들에게 간암이 집단으로 발생되어 학계의 관심을 끈 적이 있는데, 이것은 아조색소와 섞여있는 음식물이 부식되었거나 독성이 있는 알칼로이드의 물질이 함유된 음식을 오랫동안 먹어왔기 때문인 것이었다. 음식과 더불어 대기오염으로 흡수되는 화학물질들이 체내에 흡수되면 대사작용을 거쳐 분해되고 이 분해산물이
세포핵을 이루고 있는 핵산의 구성에 이상을 일으켜 마침내 병적인 증식을 하는 암세포를 발생시킬 확률이 가속도로 높아진다는데 문제가 심각한 것이다.

5. 인산의 간질환 처방

1) 제 1처방, 간염, 황달, 간암, 간위, 간옹, 간염, 담낭암, 담낭결석, 담도결석

소전라(민물고동, 다슬기) 5되(10kg)에 가미대시호탕 20첩에서 30첩을 넣고 달여서 수시로 복용한다,

◎ 가미대시호탕(1) : 원시호·개똥참외꼭지(법제) 각 4돈, 황금·백작약 각 2돈, 지실 1돈반, 반하(법제) 1돈, 왕머루 뿌리와 넝쿨 3냥. 이를 달여 하루 2첩씩 식사전에 복용한다.

◎ 가미대시호탕(2): 백모근 1냥, 원시호·인진쑥 각 5전, 황금·백작약 각 2전반, 대황 2전, 지실1전반, 반하(법제) 1전, 개똥참외꼭지(생강법제) 1냥

※ 반하법제법: ① 생강즙을 내어 하룻동안 담가두다.
② 생강 2근을 썰어 후라이펜에 3cm 정도 두께로 생강을 편 다음 그 위에 반하를 놓고 찐다. 이때 뚜껑을 덮고 찌는데 생강이 탈 정도로 찌면 반하 독이 제거된다.

※ 개똥참외꼭지법제는 위 반하법제의 ②번과 동일하게 2번 법제한다. 개똥참외꼭지가 없으면 일반참외꼭지로 대용하고, 시호는 반드시 원시호를 쓴다.

♧ 토종웅담을 구할 수 있으면 1푼(0.375g)씩 소주 한잔에 저녁에 담궈 두었다가 아침 밥 먹기 전에 빈속에 2∼5일 먹은 다음 이 약을 복용하라.

♧ 대시호탕을 달인 물에 토종웅담을 녹여서 복용해도 좋다.

◎ 대시호탕 : 원시호 4전, 황금·백작약 각 2전반, 대황 2전, 지실 1전반, 반하(법제) 1전

2) 제2처방, 민물고동기름

민물고동(다슬기)은 그대로 삶아서 약용하기도 하지만 심화된 간, 담 병의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기름을 내어 쓰는 것이 좋다.
고동 1말을 담을 수 있는 옹기와 조금 더 큰 옹기 두 개를 준비한다. 민물고동은 물에 넣어서 물에 뜨는 죽은 것은 버리고 산 것만 취하여 물기가 없게 하여 작은 단지에 넣고 삼베보자기로 입구를 봉한다. 큰 옹기는 땅에 묻고 민물고동을 넣은 작은 단지는 그 위에 엎어놓은 뒤 새끼줄로 단지를 감은 다음 그 위에 산 속의 거름기가 없는 황토를 3cm두께로 빈틈없이 바른다. 아래단지에 재가 들어가지 않게 흙을 바른 다음 그 위에 왕겨 9가마를 붓고 불을 붙여서 태운다. 약 5일에 걸쳐 다 타면 다시 왕겨 9가마를 붓고 불을 붙여 태운다. 모두 10일 정도를 태워야 한다. 다 타고나면 아래단지에 기름이 고이는데 이것이 고동기름이다. 다시 중탕하여 진하게 만든다. 이 고동기름은 제반 간·담 병을 다스리는데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품이며 웅담대용의 약물이다. 단지사이로 공기가 새면 뒤에 악취가 나니 극히 주의하라.

3) 제 3처방, 솔잎땀

솔잎땀(松葉取汗)은 일종의 모공주사법(毛孔注射法)으로 솔잎을 이용하여 흠씬 땀을 내는 방법이다. 솔잎땀이 신비로운 것은 뱃속의 병균인 염증이나 자궁의 병균인 염증이 깊숙이 자리잡고 있다가 솔잎땀을 내면 땀과 같이 증발하여 모공을 통하여 밖으로 나오며, 땀을 내는 동안 증발하는 송진의 기운이 모공을 통하여 체내로 들어가게 되는데 송진은 힘줄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고 모든 기생충을 죽이며, 썩은 살을 제거하는 동시에 새살이 나오게 하는 작용을 한다.

솔잎땀을 내는 방법은 솔잎 2가마니 정도를 준비하여 이를 온돌 방바닥에 약 두께 10cm, 폭 1.2m, 길이 1.8m 길이로 펴고 그 가운데 약쑥을 2근 가량 깐 다음 그 위에 다시 10cm 두께로 솔잎을 편다. 환자는 진웅담(眞熊膽) 2푼을 소주 반 홉에 타서 마신 다음, 홑이불을 솔잎 위에 펴고 엷은 옷을 입고 홑이불 위에 누워 이불을 덮고, 머리에도 수건을 덮어서 찬 기운이 범하지 않게 한다. 몸이 너무 더운데 비하여 머리가 차면 오한이 나서 두통등의 부작용이 발생한다. 땀을 푹 내고 땀을 식힐 때에는 갑자기 식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일 이를 소홀히 하게 되면 도리어 해로운 수가 있다.

이 모공주사법은 골수암, 간암, 간경화, 소아뇌염, 간질, 부인 경도불순, 산후풍, 늑막염, 신경통, 고혈압, 저혈압 등 각종 공해병과 난치병 치료에 활용된다.

<개똥참외 재배법>

토종 개를 쓰되 희귀하므로 못 구하면 비슷한 것이라도 쓴다. 여러 마리를 먹여 기르되 참외 당절에 기른다.
여름 삼복에 참외씨가 완전히 영글면 율무 죽을 식혀서 참외씨를 섞어 개한테 먹이고 난 뒤에 개가 똥을 누면 낡은 독(옹기)에 똥을 모아놓고 열 살 이내 아동의 똥과 닭 똥을 각각 개똥과 같은 분량으로 한데 두고 비를 맞지 않게 한다. 겨울을 나면
봄날에 씨뿌리되 산중의 거름기운이 안간 황토 한 되를 땅에 펴고 유황가루 한냥을 뿌리고 비료도 적당히 뿌리고 참외씨를 뿌린 뒤에 그 중에 제일 충실한 싹을 하나만 남기고 기르면 참외가 열린다. 완전히 익은 뒤에 참외의 십분지일이 되게 꼭지를 잘라 말려두고 참외는 황달병(黃疸病)의 약으로 쓰고 무병한 이는 간암 예방에 최상 약이다. 맛도 최상이다. 간암과 간경화에는 방약합편 하단 구통(九統)에 대시호탕(大柴胡湯) 한첩에 생강법제한 참외꼭지 한 냥을 가미하고 민물고동 다섯홉을 넣고 흠씬 달여서 먹는다. 며칠 먹다가 이상이 없으면 세 첩을 달여서 이틀씩 먹되 하루 두첩도 무방하다.
그리고 토산 웅담은 한푼을 빼갈잔 크기의 잔에 소주를 따라 타먹고 외래산 웅담은 진품이면 두 푼을 소주에 타서 먹는다.
완치될때까지 경험하여 치료한다.
황달에는 오령산(五령山)에 인진쑥(茵蔯) 이전(二錢)과 개똥참외꼭지 한 냥을 넣는다. 참외꼭지는 생강을 얇게 썰어서 한치반(3~5cm) 두께로 깔고 그 위에 참외꼭지를 펴고 뚜껑을 덮고 불에 얹어놓고 흠씬 찐다. 오래되면 연기가 난다. 그런 뒤에 참외꼭지를 말려서 얇게 썰어서 넣고 약을 달인다.
대소한에는 고동이 없으니 제철에 준비한다. 고동을 구하여 오래 달이면 조청이 되는데 그 조청에 고동껍질을 말려서 빻아 넣고 반죽하여 말려두었다가 급한 환자에 쓰도록 한다. 오이도 참외 재배법과 같이 하면 맛도 좋고 중화상을 당하여 절명직전이라도 그 생즙을 마시게 하면 곧 쾌차한다.


 


번호 작성자 제목 날짜 조회
3 koreasalt * 폐암, 폐질환 2004-03-31 7398
2 koreasalt * 간암, 간질환 2004-03-31 7035
1 koreasalt * 위암, 위장질환 2004-03-31 6913